한국정밀화학산업진흥회
> 정보마당 > 화학뉴스
 
작성일 : 14-04-16 13:53
정부, 바이오화학기술개발에 5년간 842억원 지원…식물 플라스틱 등 지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531  

정부가 바이오화학기술개발에 842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우리경제의 신 성장동력으로 바이오화학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발표한 신규 지원계획에서 이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오는 2018 년까지 5년간 842억원을 투자(총사업비 2155억원)해 기술력과 생산인프라가 미흡한 바이오화학의 산업기반 구축과 조기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바이오화학산업은 기존 석유화학과 대비돼 지속성장이 가능한 원재료인 바이오매스로부터 생물?화학적 공정을 통해 플라스틱을 비롯한 모든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환경 친화적 산업으로, 향후 자동차, 전기전자, 생활용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바이오화학 제품 수요는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세계경제포럼에 따르면 바이오화학 제품 시장은 2020년까지 세계 화학산업의 9%를 점유할 것으로 전망되며 중국·인도 등 개발도상국에 환경규제가 확대 적용되면 바이오화학제품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내의 경우 바이오화학 제품의 총생산액은 5054억원으로, 이중 수출은 972억원이고, 최근 5년간 생산은 연 16.3%, 수출은 연 18.1%씩 증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올해 신규로 지원되는 바이오화학산업화촉진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주력산업(자동차, 섬유, 전기전자)과 연계하여 원료생산부터 소재 및 시제품 양산 단계까지 전주기적 R&D를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바이오화학의 원료가 되는 바이오슈가(sugar) 대량생산기술부터 부품국산화를 위한 소재개발, 바이오화학제품 양산체제 마련을 위한 데모플랜트 구축까지 바이오화학 전주기 기술개발을 위한 6대 전략과제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씨스켐닷컴(2014-04-10)